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0시간 2단계’…광주시의 이색 방역 실험

연말연시 모임과 수능 이후 학생들로 지역 감염 확산 우려에 대응


‘100시간의 2단계’

광주시가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기 위해 ‘100시간 멈춤’이라는 이색 카드를 꺼냈다. 심상치 않은 감염확산에 대응해 4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한시 적용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일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5개 구청장 등과 온라인 브리핑에서 “민관 공동대책위원회 논의를 거쳐 오는 3∼6일 4일간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연말연시 모임과 함께 3일 수능 시험 후 학생들이 대거 거리로 나오면 지역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할 우려에 대응하는 차원이다.

이 시장은 “감염 연결고리를 이 시점에서 확실히 차단하지 않으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막을 수 없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해당 기간 100인 이상 집합행사는 전면 금지되는 등 10대 방역수칙이 적용된다.

유흥주점, 콜라텍 등 유흥시설 5종은 집합 금지되고 노래연습장, 직접 판매 홍보관(방문판매 등)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식당은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가능하고, 카페는 영업시간 전체에 포장·배달만 허용된다.

목욕장업, 오락실·멀티방은 입장 인원을 시설면적 8㎡당 1명으로 제한한다.

격렬한 집단운동(GX), 아파트 헬스장은 문을 닫고 생활체육 동호회나 집단 체육활동은 전면 금지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도 100명 미만 또는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버스, 택시, 지하철 등 대중교통 수단 내 음식 섭취가 금지된다. 놀이공원은 수용인원의 3분의 1로 제한된다.

마스크 과태료 부과 범위는 실내와 실외 모두 적용되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단속할 방침이다. 현재 전국적으로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자치단체는 서울·경기·인천·부산 등 광역 4곳, 기초 14곳이다.

이 시장은 “당분간 소상공인, 자영업자, 시민에게 큰 불편과 경제적 손실이 따를 수 있지만, 광주공동체 안전을 위해 4일만 참고 협조해 달라”며 “100시간은 모임과 외출 없고, 방역수칙 위반 없고, 확진자 없는 '3무(無) 광주'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