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님이 준 음료수 마셨다가…” 금은방서 ‘2억원’ 증발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한 절도범이 금은방 주인에게 약을 먹인 뒤 2억원 상당의 현금과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2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포항시 죽도시장 인근의 금은방에서 한 남성이 금은방 주인에게 약을 탄 음료수를 마시게 한 뒤, 주인이 잠든 틈을 타 귀금속과 현금을 훔쳐 달아났다.

금은방 주인은 경찰 조사에서 “오후 3시에서 4시 사이 방문한 30대로 보이는 손님이 건넨 음료수를 마시고 의식이 혼미해져 소파에 누웠다. 일어나보니 2억원 상당의 귀금속이 사라져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가게 주인이 마셨다고 진술한 음료수병은 발견되지 않았다. 가게 내부를 녹화하고 있던 방범 카메라의 저장장치도 사라졌다.

경찰은 범인이 금은방 주인에게 약을 먹고 잠들게 해 사건 발생 후 신고가 3시간 이상 늦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신고 후 3분 만에 보안회사 직원이 출동했지만 이미 범인은 도주한 후였다.

경찰은 인력 20여명을 동원해 절도범을 추적하고 있다. 또 금은방 주인이 마신 음료수가 어떤 성분인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게 외부 방범 카메라 등을 통해 남성의 모습을 확인해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