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아들 둔 엄마, 예비신랑…군포 아파트 화재로 숨진 이들

군포 아파트 화재 현장. 연합뉴스

경기도 군포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 사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숨진 A씨(32)의 유족은 2일 연합뉴스에 “내년 2월 결혼할 아이인데”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고통스러운 심경을 전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37분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9단지 아파트 12층에서 새시 교체 작업을 하던 중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나자 불을 피하려다 지상으로 떨어져 사망했다.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때문에 올해로 계획했던 결혼을 내년 2월로 미뤘다고 한다. 결혼을 앞두고 있던 A씨의 죽음에 가족은 비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눈물을 흘리던 A씨의 유족은 “이 일을 한 지 얼마 안 됐는데 평소 밤늦게까지 일하고 새벽에 출근해 사고가 나겠다 싶었다”며 “더욱이 외국인과 함께 일에 투입됐는데 의사소통이 얼마나 됐겠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A씨 유족이 언급한 외국인은 38세 태국인으로, 그도 A씨처럼 추락해 현장에서 사망했다.

불이 난 집과 같은 라인에 거주하던 주민 B씨(35)는 남편과 여섯 살 아들을 남겨두고 화마로 세상을 떠났다.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된 B씨는 집에 있던 중 불이 나자 아파트 상층부로 이동하던 과정에서 연기에 질식한 것으로 추정된다.

B씨는 인근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였다. 사고 당일 몸이 좋지 않아 휴가를 내고 집에서 쉬던 중 변을 당했다. B씨의 동료는 “평소 성실하고 동료들과 관계도 좋았는데 너무 안타깝다”며 “병원 전체가 슬픔에 빠져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B씨와 함께 옥상 계단참에서 숨진 채 발견된 C씨(51)도 불이 난 집과 같은 라인에 거주했다. C씨의 아들인 D씨(23) 또한 연기를 많이 마시고 화상까지 입어 큰 부상을 입은 상태다. D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화재로 A씨 등 4명이 숨지고 D씨를 비롯해 7명이 다쳤다.

화재 당시 노후한 새시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작업이 이뤄졌으며 현장에서는 전기난로와 폴리우레탄, 시너 등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소방 등 관계기관과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을 하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