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탈출 제주 나들이’ 참가자 9명 전원 확진

23~26일 제주 방문…27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차례로 양성 판정
제주도, 체류 동선 역학 조사 진행 중


‘코로나 탈출 나들이’라는 이름으로 지난 11월 23일부터 26일까지 3박 4일간 제주를 방문했던 서울시 확진자 A씨의 일행 전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관련 이력으로 서울시 확진자 3명이 27일과 29일, 30일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12월 2일 나머지 일행 6명도 추가 확진됐다고 2일 밝혔다.

제주 여행에 나선 인원은 A씨를 포함해 총 9명이다.

이 중 A씨는 지난 11월 27일 서울 소재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일행 가운데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A씨를 비롯해 최초 인지한 3명의 확진자에 대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조사를 완료했으나 2일 오후 나머지 일행 6명의 확진 사실이 차례로 인지됨에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며 추가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이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7곳의 동선을 공개하고,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들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가 2일 추가로 공개한 동선은 △제주동문시장(23일 17:10~17:30) △산방산(24일 15:00~16:00) △거문오름(25일 09:30~10:30) △산굼부리(25일 10:41~11:50) △섭지코지(25일 14:30~16:00) △성산일출봉(25일 16:15~17:30) △면세점(26일 09:37~09:51) 등 7곳이다.

해당 방문지에 대한 방역은 모두 완료됐다.

제주지역 내 공개된 동선 정보는 제주도 홈페이지 ‘코로나19 현황보기(http://www.jeju.go.kr/corona19.jsp#corona-main)’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확진자의 이동 경로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정보공개 지침(1판)에 따라 역학적 이유, 법령상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보호 등의 다각적 측면을 고려해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동선에 한해 공개하고 있다.

접촉자 파악과 격리, 방역 소독 등의 조치를 모두 완료한 곳에 대해서는 사생활 보호와 해당 업소의 피해, 불필요한 사회적 혼선 등을 감안해 공개하지 않고 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