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월성원전 의혹’ 공무원 영장에 “명백한 정치수사”

지난달 5일 검찰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지난달 5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의혹과 관련, 내부자료 삭제에 관여한 의심을 받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검찰권 남용”이라고 맹비난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복귀하자마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정부의 정당한 정책에 대한 명백한 정치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원 결정으로 직무배제에서 풀려나 업무에 복귀한 지 하루 만에 문재인 정부를 겨눈 수사를 진행한 것 아니냐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허 대변인은 “정치적 중립을 잃은 검찰 조직의 무모한 행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