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확진·자가격리자 수능 시험장 들어가는 감독관들

병원시험장에서 레벨D 개인보호구 착용한 감독관들. 부산시교육청 제공

3일 2021학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응시하는 수험생 가운데 코로나19에 확진되거나 자가격리된 수험생들은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다.

부산시교육청은 일반시험장 62개교(1160실)와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시험장 2개교(22실), 확진자를 위한 병원시험장 1곳(2실)을 구분·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수능시험 부산지역 응시자는 총 2만7529명인데, 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2명(재학생 1명, 재수생 1명)과 자가격리자 49명도 시험을 치른다.

별도시험장에는 시험실당 감독관 4명씩(교대 위한 예비감독관 포함) 88명을, 병원시험장에는 시험실당 감독관 4명(교사 2명, 간호사 2명)씩 총 8명을 배치한다.

별도시험장(일반시험장의 별도시험실 포함)의 감독관은 KF94 마스크, 페이스 쉴드, 수술용 가운, 일회용 장갑 등 4종 개인 보호구를 착용한다. 병원시험장 감독관은 더 높은 방호가 가능한 전신 보호복(우주복 형태)과 덧신 등으로 구성된 레벨D 개인 보호구를 착용한다. 이 보호구는 착·탈의 불편함은 물론 체력소모가 크다.

병원시험장에서 레벨D 개인보호구 착용한 감독관들. 부산시교육청 제공

시교육청은 이 같은 보호구를 착용하고 하루종일 시험을 감독할 별도시험장과 병원시험장의 감독관 인원 90여명을 확보하는 일이 난제였다. 감염 우려와 방호복 착용에 따른 불편함 등으로 교사들이 기피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사들의 자발적인 지원에 힘입어 필요한 감독관 모두를 확보했다.

김석준 부산교육감은 “별도시험장과 병원시험장의 감독관을 구하기가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걱정했는데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위해 불편함을 감수하고 자발적으로 지원해줘 대단히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시교육청은 올해 수험생이 지난해보다 3372명이나 줄었는데도 안전한 수능을 위해 고사장을 오히려 늘렸다. 일반시험실은 전년도 59개교(1121실)보다 3개교(39실)를 늘렸다. 시험실 감독관 및 시험종사자도 전년도 5186명보다 1264명 많은 6450명을 투입한다. 일반시험장의 경우 수험생 간 간격 확보 차원에서 시험실당 인원을 기존 28명에서 24명으로 줄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