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DC “내년 2월까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5만명 전망“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내년 2월까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45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CDC는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선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모임 제한 등의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레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미 상공회의소와 진행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하루 사망자가 1500~2000명에서 2500명 이상으로 늘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망자 증가는 현실이고, 불행히도 2월이 되기 전에 45만명에 가까운 미국인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미국 병원의 90%가 코로나 환자로 포화 상태에 도달한 ‘레드존’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3개월은 미국 공중보건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는 진단도 내놨다.

레드필드 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모임 제한 등 방역 수칙을 지켜야만 사망자를 줄일 수 있다고 호소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국의 코로나 누적 사망자는 27만2000여명에 달한다.

한편 CDC는 이날 올해 크리스마스 등 겨울 연휴 시즌 여행을 미루고 집에 머물러 달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새 코로나19 방역지침을 발표했다. CDC 코로나19 담당관인 헨리 워크 박사는 브리핑에서 “우리는 급격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연말 휴가철을 앞두고 미국인들은 여행을 피하고 집에 머물면서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DC는 또 코로나19 의심자와 접촉자에게 적용해온 2주 자가 격리 기간을 7~10일로 단축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 14일 격리는 여전히 유효하지만, 부담도 크다는 지적에 따라 격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허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2가지 대안을 도입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먼저 코로나19 진단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의 격리 기간을 7일로 줄이는 방법이다. 또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 유무를 매일 확인한 결과 별다른 이상이 없을 때 격리를 10일 이내에 끝내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CDC는 밝혔다. 다만 7~10일 이내에 격리를 끝내더라도 마스크 착용 등의 다른 방역 수칙은 2주 동안 계속 적용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