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이제 T맵 쓸 수 있다


SK텔레콤은 T맵의 ‘안드로이드 오토’ 베타 서비스를 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구글이 제공하는 차량 내 미러링 서비스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주요 기능을 자동차 스크린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사용할 수 있었던 네비게이션 서비스는 카카오내비였다. 이번에 T맵이 추가되면서 사용자들은 선택의 폭이 넓어지게 됐다.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T맵’을 검색한 후 “베타 테스터 참여”를 선택, ‘T맵’ 베타 버전(녹색 아이콘)을 업데이트하면 베타 테스트에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번 ‘T맵’ 안드로이드 오토에 ‘T맵’의 1800만 이용자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적용했다.

‘T맵’ 안드로이드 오토는 최근목적지, 즐겨찾기, 주변검색, 안심주행, 경로안내 및 경로옵션 변경, 항공지도 등 ‘T맵’의 인기 주요 기능을 지원한다.

또 ‘T맵’ 안드로이드 오토는 HUD(Head up display), 계기판 클러스터를 통해 제공되며, 차량 디스플레이의 터치스크린 및 조그 핸들로 손쉬운 조작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오픈 베타 테스트 기간 축적되는 이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충분한 검증을 통해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 2021년 내 정식 버전을 배포할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