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능 전날 확진 된 대전 교사… 수능감독관 전원 교체

사진=뉴시스

대전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감독관으로 투입될 교사가 수능 하루 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능 시험장으로 지정된 해당 학교는 감독관을 전원 교체했다.

3일 대전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전날 대전의 30대 A교사(512번)와 아들(513번)이 확진됐다. A교사는 수능 감독관으로 근무할 예정이었다.

대전시 방역 당국과 시교육청은 A교사와 밀접접촉한 교사 18명을 추가 확인하고 총 19명의 수능 감독관을 업무에서 제외했다. 예비 감독관이 투입되면서 수능은 예정대로 실시됐다. 소독 등 방역도 모두 마쳤다.

밀접접촉 교사 18명은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A교사와 아들은 각각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고 2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아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교사와 원생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등 역학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수능이 정상 운영되도록 방역을 완료하고 예비 감독관으로 전원 교체하는 등 만전을 기했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