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서구 및 강화군 담당 아동보호전문기관 설치

아동학대 집중발생 도시 불명예 개선위해 범시민적 관심 필요

인천시는 학대위기아동 발굴 및 신속한 보호조치를 위한 촘촘한 아동보호체계를 구축하기위해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을 지난 27일 개관했다고 3일 밝혔다.

서구 왕길동에 설치한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은 서구와 강화군 지역을 담당한다.

지역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학대 신고접수, 현장조사 및 피해아동 응급보호, 피해아동과 피해아동의 가족 및 아동학대행위자를 위한 상담·치료 및 교육, 아동학대예방 교육 및 홍보, 피해아동 가정의 사후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인천시는 그동안 아동보호전문기관 3곳을 운영해왔다.

인천서부아동보호전문기관 개관으로 총 4곳(종사자 65명)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상담원 1인당 아동학대사례관리건수는 연간 60건에서 연간 47건으로 다소 감소될 전망이다.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의 연간 사례관리건수 감소는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의 업무과중을 경감시킬 것으로 예상돼 학대피해아동 사례에 집중하고 좀 더 세심하게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백종학 인천시 아동복지관장은 “학대로부터 아동을 지키는 일은 공무원의 역할이자 책임”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아동학대예방 인프라를 확충하고 아동의 권리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