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퀴즈’ 최소라, 프라다가 웨딩드레스 맞춰준 사연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모델 최소라가 명품 브랜드 프라다로부터 웨딩드레스를 선물 받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세계 디자이너들의 뮤즈로 인정받고 있는 모델 최소라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소라는 사진작가인 남편 이코베와 결혼할 때 입었던 검은색 웨딩드레스를 프라다 측에서 선물로 건넸다고 말했다.

MC 유재석은 최소라에게 “프라다에서 웨딩드레스를 해줬느냐”라고 물었다. 최소라는 결혼을 알렸을 때 당시 협업하고 있던 명품 업체 세 곳에서 모두 자신의 웨딩드레스를 맞춰주고 싶어했다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최소라는 “결혼하려 했던 당시에 루이뷔통, 버버리, 프라다 캠페인을 하고 있었다”며 “처음에 루이뷔통 캠페인을 찍으러 가서 결혼한다고 하니 ‘너무 축하해. 그래서 드레스 어디 거로 할 거야?’라고 물었다. 그러고 나서 버버리 캠페인을 찍으러 갔더니 똑같이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프라다를 갔는데, 어떤 드레스를 봤다. 내가 ‘너무 예쁘다. 웨딩드레스로 입어도 되겠다. 나 입고 싶다’는 식으로 흘려 말했다”면서 “(디자이너인) 미우치아 여사가 그걸 듣고 ‘그래? 그럼 우리가 해줄게’라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최소라는 “한쪽에 스타일리스트, 한쪽에 미우치아 여사 팔짱을 끼고 면사포는 무엇으로 할지, (드레스에) 뭘 달지 맞춤제작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과 조세호는 나지막한 탄성을 내뱉으며 감탄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