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민 “윤석열, 文정부에 맞서겠다는 식이면 이길 수 없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역대 최저치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이 문재인정부가 검찰을 못살게 군다, 검찰을 공격하고 있다, 그러니까 우리도 맞서야겠다는 식으로 간다면 검찰이 이길 수가 없는 싸움”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3일 MBC 라디오에서 “문재인정부에 대해서 특별히 적대적인 검찰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이 40% 정도 된다. 그 경우에 따라서 50% 가까이 되는데 국민이 절대 이것에 대해서 승인하지 않는다”며 “그래서 이 싸움은 윤석열 총장이나 검찰이 이길 수 있는 싸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2일 전국 18세 이상 1508명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긍정 평가)은 취임 후 최저치인 37.4%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역시 역대 최고치인 57.3%였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그는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 검찰이 2000명 정도 되는데, 국민은 반반 내지 적어도 3대 4 정도로 갈려 있다. 검찰에 대해서 상당히 문제 제기하고 있다”며 “그런데 검찰 2000명이 같이 스크럼을 짠다고 하면 국민 입장에서 엘리트 집단의 연합으로 위험해 보일 수 있다”고 했다.

윤 총장이 업무 복귀 후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 의혹’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을 두고는 “잘못 가는 길”이라며 “실제로 문제가 있는 만큼 수사한 게 아니라 뭔가 의도를 가지고 한 것이다. 조국 수사부터 그렇게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