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뱅 너마저…카카오뱅크, 고신용자 신용대출 금리인상

직장인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금리 각각 0.1%포인트, 0.2%포인트 인상
우리은행, 우대금리 혜택 줄여 실제 금리 인상 효과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도 고신용자 신용대출 금리 인상에 나섰다. 최근 급증한 신용대출의 속도 조절 차원이다.

우리, 하나은행 등도 우대금리를 축소하거나 한도를 낮추는 방식으로 총량 관리방안을 내놓았다.

카카오뱅크는 3일 “직장인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고신용자 대상 대출금리를 각각 0.10% 포인트, 0.25% 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직장인 신용대출 최저금리는 기존 2.23%에서 2.33%로,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저금리는 2.58%에서 2.83%로 각각 올라간다.

오른 금리는 이날 오전 6시 대출 신청분부터 적용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금리 인상은 자산건전성 관리를 위한 대출 속도조절 차원”이라며 “카카오뱅크는 대출 상품에 ‘우대금리’를 통한 금리 감면이 없기 때문에 기본 금리를 인상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다만 사잇돌 대출, 자체 중금리 대출과 전월세 보증금 대출 등의 금리는 현재 수준을 유지한다.

지난 9월 말에도 카카오뱅크는 고신용자 중심 대출에 0.15% 포인트 금리를 인상했으나 당시에도 사잇돌 대출과 자체 중금리 대출 등은 금리 인상 대상에서 제외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고소득자에 대한 강력한 신용대출 규제가 적용될 것으로 예고되자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달 5조원 가까이 늘어나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와 관련 일부 대형 은행들도 우대금리를 축소하거나 한도를 낮추는 방식으로 총량 관리방안을 내놓고 있다.

우리은행도 이날부터 일부 신용대출 상품의 우대금리를 낮췄다. 우대금리가 하향 조정된 상품은 ‘우리 주거래직장인대출’ ‘우리 금융인클럽’ ‘우리 신세대플러스론’ ‘우리 로얄클럽’ 등이다. 카카오뱅크와 달리 해당 고객의 소득수준 등은 별도 고려되지 않았다.

‘우리주거래직장인대출’은 최대 0.6%의 우대금리를 0.3%로 줄였다. 급여이체 우대금리를 0.2% 포인트에서 0.1% 포인트로 줄이고 우리카드 실적, 적립식 상품에 각각 0.1% 포인트씩 제공하던 우대금리 항목을 없앴다.

‘우리 금융인클럽’의 우대금리는 최대 0.7%에서 0.1%로, ‘우리 신세계플러스론’ ‘우리 로알클럽’도 각각 0.6%까지였던 우대금리를 최대 0.1%로 조정했다.

KEB하나은행은 대출상품별 한도의 적정성 여부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신용자 신용대출에 대한 추가 한도 축소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