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버스 전광판의 변신…‘곧곧 도착’ 시간 나온다


서울 버스정류장에서 버스 도착 정보를 알리는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가 신형으로 교체된다. 핵심정보인 ‘곧 도착’ 버스번호의 표출순서를 도착순으로 바꿨고, ‘곧 도착’ 버스를 뒤따르는 ‘곧곧 도착’ 버스의 도착 시간도 안내한다.

서울시는 2023년까지 총 793대의 구형 BIT를 신형으로 교체한다고 3일 밝혔다. 연말까지 200대 먼저 바꾼다.

신형 BIT는 시민 의견을 반영해 개발했다. ‘곧 도착’ 정보를 기존 나열식이 아닌 버스 도착 순서대로 배치했고, 글자 크기를 확 키워 가독성을 높였다. 또 ‘곧 도착’ 버스를 바로 뒤따르는 버스가 몇 분 뒤에 도착하는지도 새로 추가했다. 사람이 붐비는 출퇴근 시간대에 어떤 버스를 타는 게 유리할 지 예측할 수 있다.

화면도 기존 단말기보다 4배 이상 선명해진다. 기존 4㎜ 간격 3색 LED(발광다이오드) 대신 2㎜ 풀컬러 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고해상도라 햇볕이 강한 낮 시간대에도 숫자가 잘 보인다. 텍스트만 표출되는 기존 단말기와 달리, 동영상도 재생돼 날씨·건강 정보·서울시 소식 등 다양한 정보를 볼 수 있다.

전체 디자인은 옛 벼루를 본떴다. 무게는 기존 단말기보다 확 줄어(80kg→35kg), 고장 점검 시 작업자 혼자서 할 수 있게 된다. 본체도 전원부와 제어부를 2단으로 분리해 수리가 편해진다.

아울러 서울시는 연말까지 기존 BIT 알뜰형(140대)과 미니형(200대) 340대를 신규 설치한다. 이 경우 서울 전역의 BIT는 총 5270대까지 늘어난다. 서울 정류장의 BIT 보급률은 79%에서 84.4%로 뛴다.

서울시 BIT 설치는 2007년 운행노선이 많은 정류장 위주로 시작됐다. 현재 가장 흔한 ‘독립형(구형)’ 3355대를 포함해 총 4930대가 설치돼 있다.

BIT는 ‘독립형’과 버스노선도에 부착된 소형 표지판인 ‘알뜰형’, 알뜰형보다 더 작은 ‘미니형’으로 구분된다. ‘알뜰형’과 ‘미니형’은 ‘독립형’에 비해 성능은 떨어지지만 설치 비용이 저렴하다. 운행노선이 6개 이하인 정류장에 주로 설치된다.

앞서 10년 이상 된 구형 ‘독립형’이 늘어나면서 고장 빈도가 높아졌다. 이에 서울시는 현장 설문조사를 거쳐 신형을 개발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