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장동민 집·차량 테러범 붙잡혔다

장동민 “선처는 없을 것”

돌에 맞아 훼손된 장동민 주택. 장동민 유튜브 캡처

개그맨 장동민의 자택과 차량에 수십 차례에 걸쳐 돌을 던진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원주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14일 오전 3시쯤 강원도 원주시 장씨의 집 근처에 주차돼 있던 장씨의 재규어 차량에 돌을 던져 차량을 훼손한 혐의다.

또한 A씨는 지난 9월 17일까지 26차례에 걸쳐 장씨의 주택과 차량에 주먹만 한 크기의 돌을 던져 2600만원 상당의 재물을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장씨는 A씨의 테러로 인해 차량의 선루프와 유리창 범퍼, 주택 방충망과 벽면 등이 훼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장씨는 첫 피해가 발생한 후 경찰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은 장씨의 집 주변에 설치된 CCTV에 찍힌 영상을 토대로 돌이 날아온 방향, 거리 등을 분석해 A씨를 범인으로 특정했다.

A씨는 첫 범행 이후 주택 주변에 CCTV가 설치되자 자신이 찍히지 않는 곳에 숨어 계속해서 범행을 이어왔다. 또한 사람이 다니지 않는 밤늦은 시간이나 새벽 시간을 노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A씨는 자신의 범행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CCTV에 찍힌 영상 등 증거가 명확하다”며 “국민의 사유재산을 침해하고 불안을 일으키는 범죄에 대해 엄정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장씨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집과 차량이 괴한으로부터 수차례 테러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CCTV를 달고 그랬는데 이거는 장동민과 현대 과학 문명에 대한 도전인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참을 인(忍) 세 번이면 살인도 면한다고 하는데 참을 인을 계속 쓰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그는 “집과 자동차에 돌 테러를 당했다”며 “경찰분들께 배워 손을 안 대고 비닐장갑을 싸서 하나하나 (조심조심) 돌을 담아 국과수에 보냈다. 끝까지 잡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원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