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0억뷰’ 야옹이 작가, 유퀴즈서 ‘여신강림’ 비하인드 공개


월드클래스 웹툰 작가 ‘야옹이’가 ‘유퀴즈’에 출연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월드클래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성악가 유영광, 세계 랭킹 1위 프로바둑 기사 신진서, 웹툰작가 야옹이, 모델 최소라, 폴 매카트니의 전속사진작가 김명중이 출연했다.

누적조회 수 40억뷰에 빛나는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본명 김나영) 작가는 이날 방송에 처음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웹툰 ‘여신강림’은 야옹이 작가의 웹툰 데뷔작이다. 연재 3주 만에 화요 웹툰 1위를 차지했으며, 현재 9개 언어로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서비스되고 있다. 최근에는 차은우, 문가영, 황인엽 주연의 드라마로도 제작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유퀴즈온더블록 캡처

유재석은 “여신강림은 어떤 내용이냐”고 물었고 이에 야옹이 작가는 “여신강림은 화장 전후가 굉장히 다른 주경이라는 여자아이가 성장하는 스토리”라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첫 작품부터 대박을 친 것에 대해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다. 운이 좋았다”며 겸손한 발언을 했다.

유퀴즈온더블록 캡처

야옹이 작가는 필명을 야옹이라고 지은 이유에 대해 “처음에 만들 때 성별이나 다른 편견 없이, 또 개인적인 것에 대해 노출을 하지 않고 작품을 판단해 주셨으면 하는 마음에서 짓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야옹이 작가는 ‘여심강림’ 연재 후 1년간 외부 노출을 전혀 하지 않아 독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러나 연재 1년 기념으로 공개된 인터뷰에서 사진이 공개됐다. 이후 ‘여신강림’ 주인공 주경이를 능가하는 멋진 외모로 ‘만찢녀’(만화를 찢고 나온 여자)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야옹이 작가는 싱크로율 100%인 여주인공이 본인을 모델로 한 것이냐는 질문에 살짝 멋쩍어하며 “제가 가지고 있는 옷을 참고해서 그린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야옹이 작가는 ‘여신강림’ 연재 계기에 대해 “10년 전에 그렸던 만화를 리메이크한 것”이라며 “10년 전에는 남자가 메이크업하는 내용이었는데 그때는 끈기가 없어 만화를 금방 포기했다가 리메이크하면서 성별을 여자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유퀴즈온더블록 캡처

야옹이 작가는 ‘여신강림’ 웹툰 스타일로 유재석과 조세호의 그림을 직접 그려왔다. 먼저 유재석의 그림을 본 조세호는 “말이 안 된다”며 그림을 공개했다. 유재석은 생전 처음 보는 순정만화 주인공 같은 그림체에 크게 기뻐하며 “나 이렇게 생겼으면 오늘 안 들어간다. 이따 돌아다녀야 한다.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 드라마국에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야옹이 작가는 “뒤(조세호)가 더 장난 아니다”라며 조세호의 그림도 공개했다. 양복을 입은 꽃미남 조세호 그림에는 금시계 디테일까지 묘사돼 모두의 폭소를 유발했다. 야옹이 작가의 그림에 조세호는 박장대소하며 얼굴 옆에 그림을 나란히 대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야옹이 작가는 “내 눈에는 두 분이 이렇게 보인다”고 말했고 이에 유재석은 “아 진짜요?”라며 다소 머쓱해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