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도 아쉽지만…” 정우가 ‘응사’ 단톡방서 나온 이유

MBC ‘라디오스타’ 캡처

나배우 정우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응사)’ 출연진의 단체 대화방을 나온 사연을 전했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이웃사촌’의 두 주역인 정우와 김병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우는 “삐삐 시절이 그립다”며 ‘아날로그 인간’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평소 카카오톡도 안 쓴다. 휴대전화를 신경 쓰는 편이 아니다”고 했다. 그는 배달음식 애플리케이션도 쓰지 않는다며 “음식은 직접 요리하거나 밖에서 사 먹는다”고 밝혔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특히 정우는 카카오톡 앱을 삭제하면서 ‘응사’ 단톡방에서도 나오게 됐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저도 아쉽다”면서도 “메시지를 읽으면 답장을 해야 하지 않나. 그게 신경이 쓰인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제가 또 답을 할 때 성의 없게 못한다. 하나하나 마음을 담는 편”이라면서 “그럴 바에는 아예 (카카오톡을) 하지 말자 생각했다”고 전했다.

정우는 “요즘은 뭐든지 너무 빠르지 않냐”며 “인터넷이 없었던 아날로그 때가 좋다”고 털어놨다. 이에 MC 김구라도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더 귀찮고 복잡하다”며 공감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