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종인 “文 지지율 하락, 국민이 윤석열 핍박 납득 안 한 것”

“추미애, 이제 그만 자리에서 물러날 때”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대해 “최근 벌어지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핍박을 국민이 납득하지 않는 반응을 보인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정책이니 세금이니 이런 것으로 국민 불만이 많이 고조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하락에 대해서도 “요즘 정부·여당 행태가 납득할 수 없다고 생각해서 자연적으로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지난 2일 전국 18세 이상 1508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긍정 평가)은 취임 후 최저치인 37.4%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역시 역대 최고치인 57.3%였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김 위원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는 “본인 스스로가 그동안 한 행위가 어땠다는 것을 판단하고 이제는 그만 자리에서 물러날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에게 간곡하게 건의드린다.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윤 총장 문제를 이 정도 시점에서 중단하시는 것이 현명하다고 판단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이 세계 경제적으로 10대 국가이고 민주주의를 자처해 온 그런 나라인데 이제 와서 법치주의 무너지고 헌법 질서가 제대로 확립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는 것은 그간 우리가 쌓아온 여러 업적을 폄하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