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뚜렷한 감소세 없어 수도권 2+α 조치 연장할 듯”


방역 당국 “수도권 2+α 조치 다음 주까지 연장될 듯…뚜렷한 감소세 없어”

정부가 수도권에 적용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플러스알파(+α)’ 조치를 연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어 거두리기 강화 조치를 종료하기엔 이르다는 판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3일 백브리핑에서 “다음 주 화요일인 7일에 수도권의 2단계 조처가 종료된다. 이번 주말까지 확진자 추이를 관찰하면서 거리두기 연장 등 조정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까지는 뚜렷한 감소세가 나타나는 상황이 아니라서 2단계+α를 종료할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자 지난달 19일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1.5단계로 올렸었다. 이후 닷새 후인 24일에는 2단계로 추가 격상했다. 이달 1일부터는 더욱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α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는 줄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40명으로 이틀째 500명대를 이어갔다.

특히 서울에서만 하루 26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더해 수도권에서만 419명이 발생하며 각각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는 3만5703명에 달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