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 국비 3조4756억원 확보 ‘역대 최대 규모’

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사업 불씨 살려

대구시청. 국민DB

대구시는 2021년 정부예산 국회심의 결과 정부안 3조3001억원 보다 1755억원이 증액된 3조4756억원(경상적 복지비, 교부세 제외)의 국비가 반영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국비는 역대 최대 규모로 전년도(3조1330억원) 보다 3426억원(10.09%) 늘었다. 신규사업도 전년 확보액 대비 14.7%가 늘어난 1764억원(73건)을 확보했다. 대구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코로나19 위기상황을 잘 극복하고 다방면으로 국비확보 총력전을 펼친 결과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에 코로나19 등 감염병 신속 대응을 위한 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설계비 23억원이 반영돼 사업 추진 불씨를 살렸다. 또 정부의 사업추진이 미진했던 국립 청소년진로직업체험수련원 건립, 지역 내 전력기반차 산업 다각화·고도화를 위한 전력기반차 ‘e-DS’ 핵심부품산업 육성 등 지역 숙원사업 추진 발판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

반면 제3산단 스마트 주차장 인프라 구축, 서대구 산단 스마트 주차장 인프라 구축, 금호워터폴리스~서북권 산업클러스터 연결도로 건설, 금호워터폴리스~동북권 산업클러스터 연결도로 건설 등 대구시가 국비반영을 위해 중점적으로 노력한 사업들이 미반영 돼 아쉬움을 남겼다.

2021년 국비 반영 주요사업을 보면 물산업 유체성능 시험센터 건립(77억원), 의료기술시험연수원 건립(56억원), 5G기반 자율주행 융합기술 실증플랫폼 구축(86억원),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 특구(69억원), 5G기반 첨단 제조로봇 실증 기반구축(99억원), 지능형로봇 보급 및 확산(751억원) 등 미래산업 중심의 산업구조 혁신을 위한 5+1 미래 신성장산업 사업들이 다수 포함됐다.

대구산업선 철도 건설(164억원), 대구권 광역철도 건설(120억원), 대구순환고속도로건설(1144억원) 등 지역 경제 발전을 견인할 광역교통망 사업도 대거 반영됐다. 도시철도 미세먼지 저감(13억원), 소규모 대기오염 방지시설 지원(93억원) 등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 사업을 비롯해 포스트 코로나 지역 경제 회복·활성화 사업들도 대거 포함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내년도 정부예산에 대구시의 핵심 사업분야인 미래 신성장산업, 지역주력산업 고도화, 미래도시 공간 혁신 등 일상회복과 경제도약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들이 많이 반영돼 대구의 새로운 도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