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식 장정 뜯고 조선식 병풍으로 돌아온 ‘해학반도도’

국립고궁박물관, 미국 테이턴미술관 소장품 보존처리 마치고 일반 공개

조선식 유토피아 그림으로, 역대 최대 크기의 ‘해학반도도(海鶴蟠桃圖)’가 일본식 장정을 뜯어고치고 조선식 12폭 병풍의 모습을 되찾았다. 찢어지고 훼손된 그림은 16개월간의 보존처리를 마치니 화려한 금박을 배경으로 푸른 소나무와 학, 복숭아가 100년 전 모습 그대로 선명하다.
보존 처리 후. 조선식 12폭 병풍으로 다시 태어났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최응천)은 국내에 들여와 보존처리를 마친 미국 데이턴미술관 소장 해학반도도를 특별전 ‘해학반도도, 다시 날아오른 학’을 통해 4일부터 내년 1월 10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그림은 미국인 사업가 찰스 굿리치가 자신의 서재를 꾸미기 위해 일제강점기인 1920년대 후반 구입한 것으로 사후 이를 상속받은 조차가 1941년 데이턴미술관에 기증했다. 굿리치가 어느 나라에서 샀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보존 처리 전. 곳곳이 훼손돼 있고 색이 바래 있다.

이 병풍은 기증 당시 일본의 장정 형식인 6폭의 판으로 구성이 됐다. 각 판은 두 폭의 비단 그림으로 연결돼 있어 원래는 12폭 병풍을 일본식으로 개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김수진 성균관대 초빙교수는 말했다. 원래 그림을 굿리치가 집안에 맞게 재장정했기 때문에 기증 당시 회화의 양 끝을 비롯해 곳곳이 잘린 상태였다

해학반도도는 십장생도(十長生圖)의 여러 소재 중에서 바다(해, 海), 학(학, 鶴)과 복숭아(반도, 蟠桃)를 강조해 그린 그림이다. 조선 말기에 궁중에서 크게 유행해 왕세자의 혼례를 비롯한 다양한 행사를 위해 여러 점 제작되었다. 특히, 해학반도의 복숭아는 3,000년마다 한 번씩 열매를 맺는 장수를 상징하는 열매로, 이 그림에는 영원한 삶에 대한 염원이 담겨 있다.

데이턴미술관의 해학반도도는 배경에 금박을 사용한 매우 희귀한 작품으로 현재 남아있는 해학반도도 병풍 중 가장 큰 규모(그림 210.0×720.5㎝)다. 통상 병풍이 8폭, 10폭인 것에 비교해 12폭이나 되며 높이도 높다. 금박회화는 일본에서 유행하던 회화 방식이며 조선 시대는 불화 등 특수한 용도 외에는 따라서 쓰지 않았다.

일반용으로 금박회화가 나온 것은 2006년 발견된 미국 호놀룰루박물관 소장 해학반도도 병풍이 유일했다. 김 교수는 “당시 조선 회화가 맞냐는 논란이 있었지만 이번에 추가로 금박 회화가 확인됨으로써 이것이 20세기 초 한일 간 미술 교류를 통해 정착된 장르였을 것으로 추정이 된다”고 말했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