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윤석열 징계는 문재인식 마녀재판, 범죄자들 웃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국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보여준 태도에 대해 “추 장관의 폭주 속에 비춰진 대통령의 모습은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었다”며 맹비난했다.

안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내내 침묵했다. 긴 침묵 끝에 나온 몇 마디 말은 국민 생각과 동떨어진 공허한 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 장관 폭주 속에 라임은 사라졌고, 옵티머스는 실종됐고, 울산시장선거 사건은 망각의 강을 건너가고 있다”며 “불의가 판을 치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은 뭘 하셨느냐. 수많은 범죄자들이 추 장관 덕에 지금 돌아서서 웃고 있는데 대통령은 왜 수수방관하느냐”고 지적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2일 오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비슷한 시각 윤석열 검찰 총장이 윤석열 검찰 총장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안 대표는 윤 총장에 대한 징계 논란에 대해서도 “살아 있는 권력에 엄정하면 총장 윤석열이 죽고 권력의 눈치를 보면 검사 윤석열이 죽는, 결론을 정해놓고 하는 문재인식 마녀재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원 결정과 감찰위 권고로 정당성 없음이 확인된 윤석열 징계 요구는 즉시 철회돼야 한다”며 “부당함을 바로잡고 난장판을 수습할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킬 방법은 이제 딱 하나밖에 없다”며 “추 장관이냐 국민이냐 지금 당장 양자택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더 이상 추 장관을 앞세워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생각을 버리라. 시간이 지날수록 대통령의 책임론은 더욱 불거질 것”이라며 “대통령의 시간을 어떻게 쓸지는 자유지만 민심과 역행해 옳지 않은 방향으로 문제를 풀려 한다면 국민 시선은 더욱 싸늘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