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지원·비대면 확대… 문체부 예산 6조8637억원 확정

올해 보다 5.9% 증액… 예산 70% 이상 상반기 배정해 조기 회복 노린다

코로나19 여파로 공연이 취소된 대학로 풍경. 뉴시스

문화체육관광부 내년 예산안이 본 예산(6조4803억원)보다 5.9% 증액한 6조8637억원으로 확정됐다. 문체부는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본 문화예술계 지원과 새로운 시장으로 확장한 온라인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올해 문체부 예산으로 6조8637억원을 편성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문화예술 부문에는 올해 예산보다 4.5% 증가한 2조2165억원을, K문화를 이끄는 콘텐츠 부문은 6.3% 증가한 1조259억원을 배정했다. 문체부는 “내년 세출 예산의 70% 이상을 상반기에 배정하면서 경제활력 조기 회복을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해 코로나19 확산세로 문화예술계는 온라인으로 관심을 돌렸다. 처음에는 무대 공연을 스트리밍하는 방식으로 비대면 시장에 발을 들였고, 지금은 댄스필름, 숏폼 콘텐츠 등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온라인 공연이 새로운 시장으로 확장하면서 문체부는 내년 예산안 중 상당 부분을 비대면 사업에 투자할 방침이다. 주요 사업은 온라인미디어 예술 활동 지원(49억원), 온라인 실감형 K팝 공연제작 지원(265억원, 신규), 방송영상콘텐츠 제작 지원(393억원) 등이다. 아직 영상에 대한 이해도가 낮고 노하우가 축적되지 않은 초기 단계인 점을 감안해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지원에도 20억원을 투자한다.

코로나19 여파에도 그룹 방탄소년단(BTS), 영화 ‘기생충’, K좀비 등 K문화는 전 세계의 눈길을 잡았다. 문체부는 내년 신한류 확산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신한류·융복합 콘텐츠를 통한 한류관광 활성화(90억원), 인공지능 콘텐츠 기반 조성(43억원, 신규), 지적재산권 활용한 실감서비스(36억원, 신규), 연구개발(1139억원) 등을 확정했다. 한국어·한국문화 확산을 통한 문화선진국 위상 제고를 위해서는 한국어 진흥기반 조성·확산(892억원), 재외 한국문화원 한국문화제(80억원, 신규), 국제문화 정책지원(87억 원) 등이 포함됐다.

코로나19로 쑥대밭이 된 피해 업계 지원에도 몰두한다. 예술인 창작안전망 구축(586억원), 예술인생활안정자금(240억원), 위풍당당콘텐츠코리아펀드출자(1148억원), 영화제작지원 투자·출자(350억원), 독립예술영화 제작 지원(80억원), 관광산업 융자지원(5990억원), 관광사업 창업지원 및 벤처 육성(745억원), 스포츠산업 금융지원(1192억원) 등이다.

‘한국판 뉴딜’도 본격화한다. 문체부 소관 예산은 51개 세부과제로 총 2967억원으로 확정됐다. 주요 사업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실감·융복합 콘텐츠를 육성하는 디지털 뉴딜 분야(2536억원), 문화기반시설의 친환경 재구조화를 위한 그린뉴딜 분야(356억원), 장애인 도서 대체자료 제작 등 안전망 강화 분야(75억원) 등이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