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시대, 관광안내도 비대면으로…강릉시 ‘관광가이드 앱’ 개발


관광 도시 강원도 강릉시가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비대면 관광 안내 앱(사진)을 출시했다.

강릉시는 이달부터 ‘강릉 관광 스마트 가이드 앱’ 안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 6월부터 1억7000만원을 들여 오죽헌과 경포호수 등 주요 관광지 33곳을 중심으로 다언어 오디오 관광가이드 콘텐츠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을 통해 개발한 강릉 관광 스마트 가이드 앱은 사용자가 방문하려는 관광지 정보를 이야기 형식의 생생하고 재미있는 해설로 제공한다.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인도네시아어, 러시아어 등 6개 국어를 기반으로 관광지 안내 음성정보와 해설, 사진, 약식지도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GPS(위성항법시스템)를 기반으로 한 이 서비스는 앱 이용자에게 본인이 위치한 주변의 가까운 관광지 정보를 제공한다. 관광지 근처에 도착하면 자동으로 관광지 안내가 화면에 나타나며, QR코드, NFC 코드 인식 등을 통한 수동안내도 받을 수 있다. 방문하려는 장소의 정보를 미리 내려받으면 오프라인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개별 관광을 돕기 위해 자연과 함께하는 힐링여행, 역사 여행, 문화 체험 여행, 박물관·체험센터 여행, 숲과 바다가 어우러진 예술여행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진 여행을 소개한다.

이 앱은 외국인 개별 관광객이 외국어 전문 문화관광해설사나 외국어 안내판 없이 스마트폰을 통해 유명 관광지를 편리하게 안내받을 수 있어 관광 안내 만족도를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광 안내 앱 서비스를 시행한 뒤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하고, 관광지 소개를 늘리는 등 관광 안내 앱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미경 관광마케팅 담당은 “코로나19 이후 점차 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의 비대면 여행 트렌드를 반영해 다국어 관광 안내 앱을 개발하게 됐다”며 “국내․외 개별 관광객 유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핵심 콘텐츠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릉=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