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탄광촌 추억 살리는 ‘광부도시락’ 나왔다


경북 문경시, 옛날 광부들이 즐겨 먹었던 도시락을 상품으로 출시해 관심

문경시가 출시한 광부도시락은 네모난 양은(洋銀) 도시락에 옛날 소시지, 달걀 프라이, 나물, 마른반찬 등을 가득 담은 것이다. 문경시 제공

‘탄광도시’로 유명했던 경북 문경에서 옛날 광부들이 즐겨 먹었던 도시락을 상품으로 출시해 관심을 모은다.

경북 문경시는 도시의 옛 추억을 되살리고자 지역 내 식당에서 ‘광부도시락’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광부도시락을 판매하는 식당은 문경새재 황토성과 점촌 문경약돌돼지 매봉산 두 곳이다.
광부도시락은 네모난 양은(洋銀) 도시락에 옛날 소시지, 달걀 프라이, 나물, 마른반찬 등을 가득 담은 것이다. 과거 1970∼1980년대에 도시락을 흔들어 먹던 추억을 되살리는 한끼 점심이다.

두 곳에서 받는 도시락 가격은 반찬 종류가 달라 각각 7000원(매봉산), 8000원(황토성)이다.

족살찌게는 문경에서 약돌을 먹여 키운 이른바 ‘약돌돼지’의 쫄깃한 앞다리 살과 여러 가지 재료를 넣어 얼큰하고 시원하게 끓여낸 지역의 대표음식이다. 문경시 제공

문경시는 이 도시락과 함께 먹으면 가장 궁합이 좋은 음식으로 족살찌개를 추천했다.
족살찌개는 문경에서 약돌을 먹여 키운 이른바 ‘약돌돼지’의 쫄깃한 앞다리 살과 여러 가지 재료를 넣어 얼큰하고 시원하게 끓여낸 지역의 대표음식이다. 가격은 2인분 기준으로 1만6000원 선이다. 문경시가 달인으로 선정한 족살찌개전문 식당 3곳 중 2곳이 광부도시락 판매에 참여했다.

문경시는 옛 탄광촌 광부들이 즐겨 먹었던 점심용 도시락을 관광 상품화 하기 위해 광부도시락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남상욱 문경시 관광진흥과장은 “약돌돼지를 사용한 족살찌개에 이어 광부도시락을 새롭게 선보였다”며 “광부들이 즐겨 먹은 식사를 음식 브랜드로 만들어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문경=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