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수능’ 국어, 쉬웠다… 신유형·고난도 적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고등학교에 마련된 수능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 전 공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1교시 국어영역이 지난해 수능과 지난 6·9월 모의평가보다 쉽게 출제된 것으로 평가됐다.

국어영역 문제를 분석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 상담교사단 윤상형 영동고 교사는 “작년 수능과 6·9월 모의평가와 비교하면 약간 쉽게 느껴지는 수준”이라며 “(그간) 수능 국어영역의 난도를 상승시킨 것이 독서 영역이었는데 지문 길이가 적당하고 어려운 개념이 출제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오수석 소명여고 교사 역시 “전년도 수능, 올해 모의평가와 흐름이 유사하게 출제돼 이에 맞춰 준비한 수험생이라면 다소 쉽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반적으로 2, 3개 문제가 수험생들에게 비교적 새로운 접근을 요구하는 유형으로 보이지만 완전히 기존 틀을 깨는 문제는 없었다는 것이다.

EBS와 연계되지 않은 작품도 수험생 입장에서는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으나 문제 자체가 어려운 건 아니었다는 평가다. 화법과 작문 역시 전반적으로 평이한 수준이라는 게 교사들의 생각이다. 진수환 강릉 명륜고 교사는 “화법의 경우 익숙한 문항이 출제됐고 주어진 지문도 평소에 많이 봤던 질문이었다”며 “작문 역시 전반적으로 익숙한 문항이 출제됐다”고 밝혔다.

고난도 문항으로는 보기로 조선 후기 실학자 박제가의 ‘북학의’를 제시하고 지문과 연계해 비판적 읽기를 수행하라는 20번 문제, 3D 애니메이션 관련 비문학 지문을 이해하고 추론해 적절한 답을 찾아야 하는 36번 문항이 꼽혔다.

입시업체들도 국어영역 출제 수준에 대해 교사들과 같은 의견을 내놨다. 까다로운 문항으로는 채권 관련 법률지문에 딸린 28~29번과 문학 부문의 40번을 꼽았다. 하지만 눈길을 끌 만한 초고난도 문제는 없었다고 분석했다.

대성학원은 “9월과 마찬가지로 고전시가·수필 복합 지문이 출제됐지만 까다로운 평론이 결합되지 않았다”며 “40, 41번 문항은 작품의 구절과 선지를 꼼꼼하게 분석해야 해 학생들의 부담이 컸던 세트”라고 짚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쉽게 출제하려 했던 의도가 보이고, 1~15번에 배치된 문제가 쉬워 (수험생들이) 편안하게 (문제풀이를) 시작했을 것”이라며 “문학에서 EBS 연계율이 높고 독서는 6·9월 모의평가 때 출제된 지문 제재와 형태가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메가스터디교육은 “EBS 연계 비율은 독서보다 문학이 높았고 지문의 길이와 선지 구성은 대부분 짧은 편이었다”며 “초고난도 문항을 지양하고 9월 모의평가와 마찬가지로 문학에서 변별력을 갖추려고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