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얼굴 없는 천사 교수님’ 제자 위해 10억원 기부

경북대학교 본관. 국민DB

경북대학교 퇴직 교수가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10억원을 기부해 화제다.

3일 경북대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경북대 퇴직 교수 A씨가 장학금으로 명목으로 10억 원을 대학에 기부했다. 10여년 전 퇴임한 명예교수 A씨는 지난 2일 대학 본관을 찾아 발전기금 10억원을 전달했다. 이 액수는 경북대 교수가 낸 기금 중 가장 액수가 많다.

A씨는 경북대 홍원화 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제자들이 공부하고 연구하는 데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사용했으면 좋겠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열심히 노력하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북대는 A씨 뜻에 따라 전달 받은 발전 기금을 학부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홍 총장은 “A교수의 기부금은 대학이 연구와 교육의 힘을 키워나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A교수가 교육자로서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알차게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