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직 경찰관이 술취한 여성 강간 혐의로 피소


현직 경찰관이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부산에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해당 경찰은 현재 직위 해제된 상태다.

3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경남청 소속 경찰관 A(30대) 씨와 그의 지인 B(30대) 씨는 여성 2명으로부터 고소를 당해 여성청소년과에서 수사하고 있다.

A씨와 B씨는 지난 10월 부산진구 서면에서 20대 여성 2명을 만나 술을 마신 후 만취상태에서 여성들을 강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들은 사건 직후 경찰서를 찾아 ‘성폭행을 당했다’는 취지로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A씨 등은 합의하고 성관계를 했다는 취지로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인터넷 방송 BJ인 B씨는 이날 여성들과 함께 술 마시는 장면을 온라인으로 방송하기도 했다.

A씨가 소속된 경남경찰청은 부산진경찰서에서 사건 통보를 받은 뒤, A씨를 직위 해제했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고소장을 접수하여 조사를 진행 중인 건 맞지만, 정확한 내용은 사건 조사 중인 관계로 알려줄 수 없다”고 전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