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용인센터’ 내년에 문 연다

백군기 시장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애정으로 만들어낸 쾌거”


경기도 용인시는 소상공인 금융·창업 지원 전담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용인센터가 내년 개소를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관내 소상공인들이 공단 이용을 위해 수원센터 등으로 방문해야 했던 번거로움을 내년부터는 해소할 수 있게 됐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의 정책자금 지원을 비롯해 창업과 경영개선을 위한 상담·교육·정보 제공, 온라인 판로지원, 폐업·재기 지원, 전통시장 마케팅·인력 지원,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등 종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준정부기관이다.

경기도에는 수원, 평택, 화성, 성남 등 총 10곳에서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용인에는 센터가 없었다.

시는 용인센터 유치를 위해 국회의원 당정협의회 개최는 물론 중앙부처와 지역 국회의원을 찾아 센터 유치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이 결실을 맺게 됐다며 센터가 개소되면 관내 4만여 소상공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센터 방문과 함께 경영에 도움이 되는 각종 정보와 지원 혜택을 보다 쉽게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직접 용인센터 유치를 요청하는 등 적극 행보를 보인 백군기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소상공인의 피해가 컸지만 지역 내 센터가 없어 불편을 겪는 모습을 보고 센터 유치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용인센터 개소는 지역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 대한 애정으로 만들어낸 쾌거”라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