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북항 준설공사 착수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인천항 제1항로 및 북항의 통항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해양수산부와 협업해 이달 내 제1항로 및 북항 준설공사를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IPA에 따르면 인천항 제1항로와 북항 부두 내 수역은 장기간 퇴적으로 인해 계획 수심 대비 수심이 부족한 실정이다.

IPA는 올해 130억원, 내년 780억원 등 2022년까지 공사비 총 924억원을 투입해 제1항로 남측 및 북항 유지준설공사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IPA와 업무분담 협약을 맺고 2022년까지 공사비 94억원을 투입해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 준설공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 홍성소 건설부문 부사장은 “제1항로 및 북항 내 수역의 적정 수심 확보를 통해 통항 안전성을 향상시킴으로써 항만 이용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인천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항의 운영환경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