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임영웅·장민호 이어 영탁·김희재도 ‘음성’…“자가격리 유지”

미스터트롯 톱6. 연합뉴스(뉴에라프로젝트 제공)

가수 이찬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검사를 받았던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연진 임영웅·영탁·장민호·김희재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매니지먼트를 대행하는 뉴에라프로젝트는 3일 임영웅·영탁·장민호·김희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공식 팬 카페에 공지했다. 이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유지 중”이라고 덧붙였다.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출신인 이들은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등의 프로그램에서 함께 방송 활동을 해왔다. 이날 새벽 이찬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오후쯤 임영웅과 장민호의 음성 판정 소식이 먼저 전해졌고, 김희재와 영탁도 차례로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방송가도 동시다발적으로 영향을 받았다.

지난 1일 뽕숭아학당 녹화에 이찬원과 함께 참여한 모든 출연자와 스태프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뽕숭아학당과 컬래버레이션을 한 ‘아내의 맛’ 등 TV조선 예능 프로그램에도 연쇄적으로 일정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