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해리스 비서실장 흑인… 부통령실 요직 3명 다 여성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당선인이 자신의 비서실장을 비롯한 부통령실 핵심 요직 3곳에 모두 여성을 낙점했다.

3일(현지시간) CNN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해리스 당선인은 흑인 여성인 티나 플러노이를 바이든 차기 행정부 부통령실 비서실장으로 지명했다. 또 유색 인종인 로히니 코소글루를 국내정책 보좌관으로, 낸시 맥엘도니를 부통령실 국가안보보좌관으로 각각 지명했다.

CNN은 “이날 발표한 3명 모두 여성이며 이 중 2이 유색인종”이라며 “차기 행정부의 다양성에 대한 공약을 강조한다”고 평가했다.

플러노이 비서실장 내정자는 현재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과거 클린턴 행정부 백악관과 클린턴 선거캠프 등 민주당에서 수십 년간 일했고, 미국교사연맹 공공정책 고문을 역임하기도 했다.

해리스는 성명에서 “티나는 미국민에게 봉사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있고, 우리나라가 직면한 전례 없는 도전을 극복하는 데 그녀의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코소글루는 현재 상원의원인 해리스 당선인의 비서실장을 지냈다. 민주당 상원의원인 마이클 베넷, 데비 스테브노 의원실에서도 일했다.

맥엘도니는 클린턴 행정부 국가안보회의(NSC)와 국무부에서 일했고,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불가리아 주재 대사를 지낸 경력도 있다.

이들 3명은 지난달 29일 발표된 시몬 샌더스 부통령 대변인, 애슐리 에티엔 부통령실 공보국장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이들 2명도 흑인 여성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플러노이와 코소글루는 부통령실의 샌더스, 에티엔을 포함한 새 행정부 유색인종 여성들에 합류한다”고 전했다.

해리스는 “지명자들은 다른 팀원들과 함께 바이러스를 통제하고 경제를 책임감 있게 열고, 그것이 모든 미국인을 일으키고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의 리더십을 회복하고 전진시키도록 하기 위해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해리스 당선인은 다양성 내각 기조에 따라 지금까지 적지 않은 유색인종과 여성들을 발탁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