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파우치 유임 원해…그가 안전하다면 백신 맞겠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사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의 유임을 원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3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차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더불어 그는 파우치 소장이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고 한다면 자신도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말했다.

미국 내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꼽히는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