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걸 문제라고 냈나요…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논란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20번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변별력을 상실한 수준을 넘어 몇년 간 시험을 준비해 온 수험생에게 예의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수능 문제를 보면 한국사 20번 문제는 ‘다음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으로 옳은 것을 고르라’고 하고 있다.

해당 연설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이다. ‘지난해 남과 북은 유엔에 동시 가입한 후 대결과 단절의 시대를 끝냈다’는 내용으로 유추할 수 있다. 남북은 1991년 9월 유엔에 동시 가입했다. 노태우 정부에서 이뤄진 정책을 선택하는 문제였다. 남북 기본 합의서는 1992년 채택됐기에 5번이 정답이다.

수험생들은 인터넷 상에서 답안이 ‘너무 뜬금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1번부터 4번까지는 중세, 근대에 이뤄진 내용이고 5번만이 현대 영역이었기 때문이다. 한 수험생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거저 먹는 문제인데 쉬운 수준을 떠나 장난을 치는 것 같았다”고 지적했다. 수능 4교시 한국사 영역은 상대평가가 아닌 절대평가 영역이다. 아무리 그래도 출제진이 너무 성의없게 문제를 낸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인터넷 상에선 해당 문제에 대한 조롱이 이어지고 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해당 문제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어떤 생각이 드시느냐”며 “단상을 나눠달라“고 했다. 댓글에는 “문제를 쉽게 내서 정권 지지율을 높이려는 것 아니냐” “이런게 3점짜리 문제라니”라는 지적이 달렸다.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 이후 남북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학생들에게 사상 교육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수능 출제본부는 수능 4교시 한국사 영역에 대해 “한국사에 대한 기본소양을 갖췄는지 평가하기 위해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했다”고 밝혔다. 또 단원·시대별로 편중되지 않고 고르게 핵심 내용 위주로 출제해 학교 수업을 통해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학생이라면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출제했다.

필수영역인 한국사는 절대평가여서 50점 만점에 40점 이상이면 1등급을 받는다.

출제본부는 “문항의 소재는 8종의 교과서에 공통으로 수록돼 있는 내용을 활용했다”며 “특정 교과서에만 수록돼 이는 지엽적 내용은 출제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