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천 4명 추가…거리두기 준 3단계 연장

7일 자정까지…28일부터 손실 보상 신청

이상천 제천시장이 4일 코로나19 발생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천시 제공

충북 제천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늘면서 4일 오전 9시 현재 95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이날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에서 “3일 확진 판정이 나온 5명의 밀접 접촉자 등 338명에 대한 진단검사에서 4명이 추가 확진됐고, 8명은 재검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신규 확진자 4명 중 3명은 일가족으로 가정 내에서 전파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가정 내에서도 마스크 쓰기와 각 방 쓰기 등을 실천해 접촉을 최소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점관리시설 등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방역강화 행정명령 조치를 4일 오후 1시부터 7일 자정까지 연장한다”며 “이 조치는 추가로 연장할 수 도 있다”고 전했다.

3단계가 되면 민간·공공을 불문하고 10인 이상의 집합, 모임, 행사를 전면 중단해야한다. 유흥시설, 방문판매, 노래연습장 등의 중점관리 시설과 목욕탕, 영화관, PC방, 오락실, 당구장, 탁구장, 헬스장 등 실내 체육시설, 학원 및 교습소, 독서실, 이·미용실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

시는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발생한 손실에 대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행정명령 기간 동안 휴업한 중점관리시설·일반관리시설 1358개소는 80만원, 음식점·카페 등 식품접객업 3073개소는 50만원이 지급된다.

시는 오는 28일부터 신청을 받아 내년 1월 4일부터 현금으로 지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꼭 필요하다”며 “시민 모두 하나되어 강력하게 우선멈춤을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천=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