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 죽어야겠다” 지인 협박해 차량 강탈한 50대 도박꾼

본문과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지인을 흉기로 위협해 승용차를 빼앗고 남의 카드로 1000여만원을 멋대로 결제한 5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4일 전주지법 제12형사부(김유랑 부장판사)는 특수강도,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7)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도박 빚을 져 생활이 곤궁하던 A씨는 지난 6월 12일 지인 B씨(50)를 흉기로 위협해 3000만원 상당의 승용차를 빼앗았다.

조사 결과 A씨는 흉기와 가스총, 청테이프 등을 준비한 후 B씨에게 “너 돈 많지? 오늘 죽어야겠다”고 협박하며 가스총을 분사해 승용차를 빼앗아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A씨는 지난 3월 25일에는 또다른 지인 C씨에게 빌린 휴대전화 케이스에 꽂혀있던 카드로 금팔찌 등 1000여만원의 금액을 결제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흉기를 준비해 피해자를 유인하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으며 남의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로 상당한 금액을 결제한 것도 죄질이 불량하다”며 “범행으로 취득한 이익을 도박에 탕진해 범행 이후의 정황도 좋지 않고 피해자들과 합의도 없었다”고 판시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