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나꼼수’ 분열에 “주진우 동지 귀순 열렬히 환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사진)와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진보 성향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를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호한다는 이유로 공격하고 나선 데 대해 친문 내 권력싸움의 표출이 아니냐는 견해를 밝혔다.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에 ‘정치적인 것의 본질은 피아구분에 있다’는 독일 헌법학자 칼 슈미트의 말을 인용한 글을 게재했다. 그는 “(김 이사장의) 멘탈리티 보세요. ‘우리 편’ ‘한 편’ ‘같은 편’ ‘피아구분’… 휴, 애들도 아니고”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김 이사장이 전날 페이스북에 주 기자의 실명을 공개하며 ‘윤석열 패밀리’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채널A 검언유착 제보자) 지○○이 윤석열-주진우 묶어 양정철을 치려고 흘린 것 같기도 하다”면서도 “워낙 나꼼수가 유명하다 보니 관심이 ‘나꼼수 내전’으로 모이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친문들 사이에서 윤석열-추미애 처리를 놓고 분란이 있나요? 아니면 차기를 둘러싸고 벌써 권력다툼을 시작했나. 혹시 아시는 분?”이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하도 음융한 자들이라”라고 말끝을 흐렸다.

진 전 교수는 끝으로 “(김)어준이는 누구 편? 진우 편, 아니면 용민 편?”이라고 비아냥대며 “아무튼 걔들 ‘안의 진중권’ 주진우 동지의 귀순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이사장은 페이스북에 “비교적 가까운 위치에서 그동안 주 기자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그가 과연 같은 편인지 의문을 가질 일이 적지 않았다”며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뼈아픈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기자를 향해 4가지의 공개 질의를 던졌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과 윤 총장의 회동에 왜 참석했는지, 검언유착 의혹에서 한동훈 검사장 입장을 대변한 이유가 무엇인지, 추미애 장관에게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고 한 이유는 무엇인지,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과 윤 총장 회동 보도를 저지하려 한 이유는 무엇인지 등이다.

‘검언유착’ 의혹을 언론에 처음 제보한 이른바 ‘제보자X’ 지모(55)씨도 주 전 기자를 공개 저격한 바 있다. 지씨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주진우 전 기자) 둘은 친분을 넘어 이미 ‘사랑과 집착의 관계’”라며 “그 권력을 이용해 (본인의) 총선 공천을 시도했고, 윤석열의 비선 노릇을 자처했다”고 주장했다.

주 전 기자는 지난달 27일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에서 윤석열 총장의 재판부 불법사찰 의혹에 대해 “검사들이 만든 ‘사찰’ 정보라고 하는 이 자료들은 ‘문건 수준이 조악하고, 검사들이 이 정도밖에 정보를 못 모았나’ 하는 부분이 있다”고 발언해 여권 지지자들 반발을 샀다. 이후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윤석열 총장과 주 전 기자의 관계에 대한 의구심이 불거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