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 SK 회장 “인간에 대한 공감 능력 키워야”


최태원 SK 회장이 환경 위기 극복 등을 위해 인간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4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3일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공동 개최한 ‘도쿄 포럼 2020’ 개막 연설에서 “코로나와 환경재앙, 무관심, 증오 등으로 상처를 받은 사람들을 이해하고 감정을 공유하는 공감능력이야말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인간의 탐욕과 이기심 등이 환경재앙을 초래한 이른바 ‘인류세(Anthropocene)’에 우리는 살고 있다”며 “우리는 환경을 해치는 잘못된 행동들을 궁극적으로 바꿔나가기 위해 새로운 시스템과 방법론들을 시급히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류세’란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파울 크뤼천이 2000년 제안한 지질학 개념으로, 인간 활동이 지구 환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시기라는 뜻이다.

최 회장은 “기업들이 친환경 사업, 사회적 가치(SV∙Social Value) 창출, 투명한 지배구조 등을 추구하는 ESG 경영을 가속화 하는 것이 환경위기와 코로나 팬데믹 등을 극복하는 해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각 기업들은 이미 ESG 경영 추진 노력 및 성과에 따라 시장에서 가치를 평가받고 있는데, 이러한 가치 측정체계가 고도화될수록 기업들의 행동도 바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SK는 바스프, 도이치 뱅크, 노바티스 등 글로벌 기업과 비영리법인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 측정의 국제표준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어 “기업의 ESG 경영성과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하는 보상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사회적 기업이 만든 제품의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SK의 사회성과인센티브(SPC∙Social Progress Credit) 제도를 소개했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이런 전략과 시스템들은 우리 마음 속에서 우러나오는 자발적 참여가 있어야만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포럼을 공동 주최한 도쿄대의 고노카미 마코토 총장은 개막 연설에서 “우리는 코로나, 기후변화와 같은 전대미문의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사이버 공간에 축적된 빅 데이터를 활용함으로써 에너지 저감 및 환경보호 방안을 찾아내고 인간의 행동 변화까지 이끌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은 도쿄 포럼은 ‘지구환경 위기와 글로벌 거버넌스’를 주제로 열렸다.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포럼으로 4일까지 이틀간 열린다. 최 회장은 SK가 고(故)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육성 뜻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