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임원 214명 승진 단행…코로나위기 선방 반영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뉴시스

삼성전자는 4일 임원 214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2021년도 정기 임원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승진 대상은 직급별로 부사장 31명과 전무 55명, 상무 111명이다. 2017년 221명 이후 3년 만에 가장 인사 폭이 컸다. 2018년에는 158명, 올해 초에는 162명이 승진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경제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호실적을 거뒀다. 3분기에 67조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고 영업이익도 12조35000억원으로 2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 속에 실적 개선을 감안해 승진 인사 폭을 크게 확대했다”고 밝혔다.

VD사업부 구매팀장에 고승환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임명됐고, 이강협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김학상 무선사업부 NC개발팀장, 최방섭 SEA법인(미국) 모바일 비즈니스장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최승범 삼성리서치 기술전략팀장, 윤태양 글로벌인프라총괄 평택사업장, 이석준 시스템LSI사업부 LSI개발실장, 황기현 반도체연구소 파운드리 공정개발팀장, 한인택 종합기술원 재료(Material)연구센터장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올랐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에서 성과주의 원칙에 맞게 발탁 인사도 확대했다고 밝혔다. 2017년 5월 8명 수준이던 발탁 인사 대상이 이번 인사에서는 25명으로 늘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