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세균 “주말까지 상황보고 추가 방역조치 여부 결정”


정부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자 거리 두기 상향 조정 등 추가 방역 조치를 시행할지 고민에 들어갔다. 우선 주말까지 확산세를 지켜본 뒤 향후 방역 조치 방향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주말까지의 상황을 봐가면서 추가적인 방역 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잠시 주춤하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늘고 있어 위기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 총리는 “특히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높인 지 열흘이 지났지만 아직 감염 확산이 진정되지 못하는 모습이다”라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경남권의 확산세에 주목했다. 정 총리는 “부산을 포함한 경남권에서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면서 “경남권의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48.4명, 60세 이상 확진자는 14.1명으로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확진자 발생 추이를 며칠 더 지켜보고 일요일인 6일 오후 열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 및 전국의 방역 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정 총리는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에게 방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노래방, PC방 등 감염에 취약한 밀집시설 방문을 피하라는 당부를 전했다. 또 교육 당국엔 대학별 수시 전형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12월은 연말 모임이 많은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강한 활동성과 계절 요인을 고려하면 그 어느 때 보다 감염확산이 높다”며 국민들에게 방역수칙 준수도 당부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