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30세대 85% 청약통장 보유했지만 청약 접수는 “몰라요”

20·30세대 청약 접수 경험 26% 불과


20·30세대의 청약통장 보유율은 85%에 육박하지만, 청약 접수 경험은 2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지난달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 동안 앱 이용자 중 20~30대 6990명을 대상으로 분양 정보 관심도 설문조사를 한 결과 20~30대의 청약통장 보유율은 84.6%(5917명)에 달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81.5%(3170명), 30대 88.6%(2747명)로 30대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혼인 여부 별로는 미혼 응답자(5953명) 중 84.4%(5027명), 기혼 응답자(1037명) 중 85.8%(890명)가 청약통장을 보유 중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청약 접수 경험이 있는 20·30세대는 26.2%(1833명)에 불과했다. 이들이 청약하지 않은 주요 원인은 혼인 여부에 따라 달랐다.

미혼 응답자들은 청약경험이 없는 이유로 ‘청약제도 이해 부족’(37.9%·1728명)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자금 부족 25.8%(1174명), 낮은 가점 14.9%(680명), 청약 계획 없음 13.2%(602명), 자격 미달 8.1%(370명) 순이었다.

기혼 응답자들은 ‘자금 부족’이 41%(247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청약제도 이해 부족 28%(169명), 낮은 가점 18.7%(113명), 자격 미달 6.6%(40명), 청약 계획 없음 5.6%(34명)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20~30대들은 청약경험은 없더라도 청약에 관한 관심은 높은 수준이었다. 이들은 ‘관심 단지의 모집공고문을 찾아본 경험’과 ‘청약 가점 계산 경험’을 묻는 질문에 각각 63.9%(4467명), 42.1%(2946명)의 비율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스테이션3 다방 관계자는 “생애 최초 특별공급 물량을 확대하고 신혼부부 소득 요건을 완화하는 등 20·30세대를 위해 청약 시장의 문이 열린 가운데 정보 불균형으로 인해 여전히 젊은 층에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