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은방 주인에 수면제 먹이고 금은방 턴 30대 검거

국민DB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수면제 성분을 넣은 음료수를 금은방 주인에게 줘 의식을 잃게 한 뒤 귀금속을 훔친 혐의(강도상해)로 A씨(39)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은 A씨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B씨(39)도 검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손님인 척 포항 한 금은방에 들어가 자신을 음료수 판매원이라고 소개한 뒤 주인에게 미리 준비한 수면제 음료수를 먹였다. 주인이 의식을 잃자 매장 안에 있던 2억원 상당 귀금속과 현금 1000만원을 털어 도망쳤다.

A씨 등은 도주하면서 CCTV 녹화 영상을 가져가 수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의식을 잃은 주인은 사건 당일 오후 가족들에게 발견됐고 건강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금은방 주변 CCTV 등을 조사해 경남지역에 숨어 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범행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포항=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