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7일~1월 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 지정

“스키장-눈썰매장-스케이트장 일반관리시설로 지정해 방역 강화”
“철도승차권 창가 좌석부터 판매…방역상황 따라 판매비율 제한”
“수도권 2+α 조치 첫날 이동량 1주 전보다 6.1% 감소”


정부가 연말연시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활동별 및 시설별로 구체적인 방역 수칙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철도 승차권은 창가 측 좌석을 우선 판매하며, 방역 상황에 맞춰 판매 비율에 제한을 두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될 경우 전체 좌석의 50% 이내로 예매가 제한된다.

관광용 전세버스의 경우 탑승객 명단 관리를 철저히 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테이블 위 가림판을 설치하며, 주기적인 소독과 환기를 시행한다.

스키장이나 눈썰매장, 스케이트장 등 겨울철 방문객이 몰리는 시설을 일반관리시설로 지정해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중대본은 연말연시 각종 행사나 모임을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다.

개별적인 친목 모임은 온라인 메시지로 대신하고, 해맞이 행사 등 각종 축제도 가급적 비대면으로 진행하되, 불가피한 경우에는 사전예약제 등을 통해 인원을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특히 크리스마스 등의 시기에 진행되는 종교 행사는 비대면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하고, 배달앱 결제도 외식 할인 실적에 포함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주요 관광지에는 방역 인력이 배치될 예정이지만, 전국적인 감염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서라도 가급적 타 지역의 여행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국은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패밀리레스토랑 등의 대형 음식점이나 번화가의 유흥시설, 놀이공원, 영화관, 실내 체육시설 등에서는 방역 점검이 이뤄질 예정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