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림산업 기업분할 확정, 1월 1일부터 ‘DL’ 출범

4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사옥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 현장. 대림산업 제공

대림산업이 기업 분할을 확정해 내년 1월 1일부터 지주사 DL홀딩스를 출범한다. 대림산업은 4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사옥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기업분할과 사내외 이사선임 등의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에 대한 투표에는 68.4% 참석에 99.5%가 찬성했다. 기업분할 안건 승인을 위해서는 전체 발행 주식의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은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 DL홀딩스, 건설사업회사인 DL이앤씨, 석유화학회사인 DL케미칼의 지주사 체재로 출범한다.

대림산업을 DL홀딩스와 DL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DL홀딩스에서 DL케미칼을 물적분할하는 방식이다. DL홀딩스와 DL이앤씨는 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 비율은 DL홀딩스 44%, DL이앤씨 56%다. DL홀딩스는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DL케미칼을 신설하게 된다. DL홀딩스가 DL케미칼 주식 100%를 보유하는 방식이다.

당초 대림산업 기업분할 안건은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와 글래스루이스가 대림산업 분할 안건에 대해서 찬성 입장을 밝혀 외국인 투자자의 지지가 예상됐다. 여기에 대림산업 지분 13.04%를 보유한 국민연금도 분할안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