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식이두마리치킨, 연말 소외된 이웃 위해 사랑의 쌀 1천포 기부


수많은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오며 상생 프랜차이즈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호식이두마리치킨이 연말 소외된 이웃을 위해 청량리 밥퍼나눔운동본부에 사랑의 쌀 1000포대(10t)를 지난 12월 4일 기증했다.

창립 20주년을 기념하여 진행한 이번 행사는 사랑의 쌀 1000포대 전달 외에도 1000여 명 분의 치킨 도시락을 함께 전달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전달한 기부 물품은 코로나19로 인해 평소보다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외된 이웃에게 제공된다.

호식이두마리치킨은 그동안 성장과 함께 수많은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오며 프랜차이즈 업계에 귀감이 된다는 평가를 받았다. 어려웠던 창업 초기부터 달성군 소년소녀 가장 돕기 사랑의 쌀 100가마니 기부 행사 및 의성군에 사랑의 쌀 100가마니를 기부하는 등 소외된 이웃과 함께 해왔고, 2013년부터는 가맹점 700호, 800호, 900호, 1000호 매장을 오픈할 때마다 700포, 800포, 900포, 1000포 사랑의 쌀을 기부하며 지역사회 소외된 이웃을 대상으로 꾸준한 사랑 나눔을 실천해 왔다. 또한 2013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고마워요. 사랑해요’ 행사를 통해 현재까지 2600여 조손, 저소득 가정에 매월 치킨교환권을 전달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에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구호 지원금 2억 원을 기부하였고, 이와 더불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가맹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하며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착한 프랜차이즈’에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착한 프랜차이즈’라는 인증에 걸맞게 가맹점 역량강화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가맹점의 위생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시행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의 참여를 본부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다. 자체 위생관리는 물론 정부 기관의 공식적인 규격과 기준점을 맞추며 전반적인 가맹점의 위생 등급을 향상시키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고객감동과 체인점주님 감동. 그리고 소외된 이웃과 함께’를 슬로건으로 하며 창립 이후 지금까지 ‘상생’을 최우선적 경영 가치로 삼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은 국내산 하림닭을 원재료로 한 마리 가격에 두 마리를 제공하며 고객감동을 실현하였고, 가맹점주에게는 저렴한 창업비용으로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창업가성비 1위 브랜드로 체인점주 감동을 실현해 왔다. 그리고 2016년 1,000호점 오픈 신화를 이룩하기까지 항상 소외된 이웃과 함께 해왔고, 두 마리 치킨 신드롬을 일으키며 창립 20주년이 된 지금도 매월 ‘가가호호 봉사활동’을 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소외된 이웃을 찾아가 상생의 가치를 이어가고 있다.

호식이두마리치킨 관계자는 “2021년 키워드는 ‘함께 그리고 도약’”이라며, “창립 이후 20여 년이 넘도록 추구해온 가치인 상생을 발판삼아 고객, 가맹점주, 소외된 이웃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기업을 목표로 2021년 다시 한 번 함께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센터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