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이용구 법무 차관 “尹 헌법소원, 악수인 것 같아”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개정안 논의를 위한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 참석해 윤석열 검찰 총장 관련 메시지를 주고받고 있다. 뉴시스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개정안 논의를 위한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 참석해 윤석열 검찰 총장 관련 메시지를 주고받고 있다.


이 차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이날 검사징계법 5조 2항 등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낸 것과 관련해 누군가가 ‘징계위원회에 영향이 있나요’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이에 대해 ‘윤 악수인 것 같은데. 대체로 이것은 실체에 자신이 없는 쪽이 선택하는 방안인데요’라고 답했다.


윤 총장 측은 현행 검사징계 절차가 법무부장관이 징계위원 대부분을 위촉할 수 있게 해 공정성을 보장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 총장 측은 헌법소원과 함께 해당 조항의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도 냈다. 지난달 24일 추 장관의 직무집행정지 명령에 대해 서울행정법원에 취소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낸 데 이어 ‘총장 권한박탈'에 대한 전방위적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3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