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양성 판정받고 태연히 여객기 탄 하와이 부부

CNN 캡처

코로나19 양성 사실을 숨기고 비행기에 탑승한 부부가 체포됐다.

3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웨슬리 모리베(41)와 코트니 피터슨(46) 부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것을 알면서도 여객기에 탑승해 체포됐다.

부부는 지난달 29일 어린이 한 명을 데리고 샌프란시스코발 유나이티드 항공편에 탑승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코로나19 검사 후 양성판정을 받아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의 검역소에서 탑승하지 말고 격리에 들어가라는 지시를 받았다.

그러나 자신들이 양성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부부는 항공편에 탑승해 다른 승객을 위험에 빠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하와이 리휴에 도착한 직후 무모한 위험행위 혐의로 체포됐으며 이후 1인당 1000달러(약 108만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아이는 가족에게 맡겨졌고 아동보호 당국에도 통보됐다. 용의자와 아이의 관계는 아직 공표되지 않았다.

김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