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로또 1등이 ‘5,6,7,8,9,10’…“이게 우연이냐” 남아공 시끌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5부터 10까지 연속된 숫자가 복권 당첨번호로 선정되어 조작 논란이 일었다.

2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전날 남아프리카의 파워볼 복권이 조작 논란에 휩싸여 국가복권위원회(NLC)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남아공의 파워볼 1등에 당첨되기 위해서는 50개의 숫자 중 5개를 맞추고, 20개의 숫자 중 한 개를 보너스 숫자로 맞춰야 한다. 1일 열린 파워볼 당첨번호 추첨에서는 놀랍게도 5, 6, 7, 8, 9와 보너스 번호 10이 선정됐다.

5부터 10까지 연속된 번호를 모두 맞춘 당첨자는 총 20명이었다. 이들은 한화로 약 4억원의 당첨금을 손에 넣게 됐다. 보너스 번호인 10을 맞추지 못해 2등이 된 사람은 총 79명으로, 각각 약 45만원의 당첨금을 갖는다.

NLC 트위터 캡처

TV로 중계된 복권 추첨식이 끝난 후 현지인들은 SNS 등을 통해 연속된 숫자가 우연이 아닌 조작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들은 연속된 숫자 6개가 자연적으로 추첨될 확률이 매우 희박한 점, 모두 20명인 1등 당첨자의 숫자가 평소보다 너무 많은 점 등을 들어 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실제로 남아공 파워볼 복권의 1등 당첨 확률은 4237만5200분의 1로, 우리나라 로또 1등 당첨 확률로 알려진 814만5060분의 1보다 5배가량 낮다.

이에 파워볼 측은 트위터에 “파워볼 1등 당첨자 20명에게 축하를 보낸다”면서 “이 숫자를 예상할 수 없었겠지만 많은 복권 구매자들이 이 숫자들을 택하는 경향이 있다”고 해명했다.

남아공 국가복권위원회 대변인은 “위원회가 이 사건을 검토하고 곧 조사 결과를 보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