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인당 10만원씩”…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시작


부산 기장군이 ‘제2차 기장형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시작했다.

부산 기장군은 4일 결혼이민자, 영주권자, 재외국민을 포함한 군민 17만3000여 명에게 1인당 10만원을 지급하는 제2차 기장형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장형 재난 기본소득 인터넷을 통해 접수한 군민은 전체 주민의 26% 규모인 1만6501가구, 4만5095명이다. 군은 이날부터 신청한 날짜 순서대로 현금 입금을 진행한다.

순서에 따라 접수 첫날인 지난 1일 신청한 5123가구 1만4134명에게 14억여원을 이날 가구별로 지급했다.

기장군에 주민등록을 둔(지난달 16일 기준) 군민은 다음 달 29일까지 재난 기본소득을 신청하면 1인당 10만원을 지급받는다. 신청은 인터넷으로 접수가 가능하며 오는 14일부터는 주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에서도 가능(요일제)하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형 재난 기본소득이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군민에게 단비가 될 것”이라며 “경제 위기 상황에서 지역경제 활성화가 절실한 만큼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재난 기본소득이 최대한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