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영흥발전본부 근로감독 실시

지상 4m 높이에 올라가 석탄회 반출 작업 중 추락 사망한 노동자 중대재해 인과관계 밝혀질듯

중부지방고용노동청(청장 이헌수)은 지난달 28일 오후 1시1분쯤 한국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내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1명이 B.C.T.(Bulk container trailer) 위(지상 약 4m 높이)에 올라가 석탄회(석탄재) 반출 작업 중 추락하여 사망한 사건과 관련, 4일부터 산업안전보건 근로감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영흥발전본부는 산업안전보건법 시행규칙 제3조에 따른 중대재해(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한 재해) 발생한 사업장으로 분류돼 산업안전보건법 전반에 대해 감독을 받게 된다.


이번 산업안전보건감독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기술지원을 받아 영흥발전본부의 도급사업주 안전보건조치, 협력업체의 안전보건조치 등 산업안전보건법 전반에 대해 실시하는 것이다.

또한 영흥발전본부에 대해 안전보건경영 실태, 현장 점검 등 지도·지원, 협력업체의 안전보건교육 지원, 작업환경측정 실시 및 협력업체 작업 공간 개선에 대한 원청의 책임 사항 전반에 중점을 두고 감독하게 된다.

사고 발생 공정에 대해서는 이번 사고 발생 시 산업안전보건법 미준수 사항과 영흥발전본부 내 모든 협력업체의 산업안전보건관련 기준 준수 여부 등 전반에 대해 감독이 이뤄진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이번 산업안전보건 감독을 통해 적발되는 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사법조치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중 조치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현장의 불안전 요인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방안 도출을 위해 안전진단 명령 등 필요한 모든 조치도 취할 예정이다.

이헌수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은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가 이전에도 안전보건 조치로 석탄회 반출 공정에서 사고를 일으킨 전례가 있다는 주장이 있는 만큼 자체 산업재해 예방시스템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사고 발생 현장과 관리 시스템 전반에 대한 감독을 실시해 문제점을 찾아내고 사고 재발을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 한편,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이번 감독이 종료되면 관내 다른 석탄화력발전소의 안전보건 시스템 구축 및 협력업체 관리실태에 대하여 전반적으로 살펴보는 등 산재사고 예방에 힘쓸 예정이다.
- 또한 이번 영흥발전본부에 대한 감독에서 적발된 주요 위반사항은 발전사간담회 등을 통하여 타 발전회사에 전파하여 전반적인 안전관리를 강화하도록 할 방침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